안전불감, 관리부실 석모도 공사현장
안전불감, 관리부실 석모도 공사현장
  • 박제훈 기자
  • 승인 2021.03.3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에 끝났어야할 공사가
해를 넘겨 진행되고 있다.


주인공은 작년 8월부터 시작된
'석모도 군도12호선 보행환경개선공사'다. 
현재 농번기에 들어섰는데도
공사는 진행되지 않고 있다. 

공사 현장이 엉망이다. 
바람에 날려서 인지
칼라콘이 여기저기 나뒹굴고 있고, 

2021년 3월 30일 촬영

버스정류장은 치워지지 않은채
공사현장에 방치되어 있으며,

2021년 3월 30일 촬영

버스 안내판은
농수로에 내버려져 방치되고 있다.

2021년 3월 30일 촬영

더욱 심각한 것은 차량 안전이다.

공사 구간은
삼산면주민센터 인근 삼거리에서
석모도휴양림 방면
목개정미소까지 850M다. 


직선도로이고 관광도로다.
차량이 속도를 내는 곳이고
 통행량이 제법 많은 곳이다. 

도로와 공사구간간 턱이 존재한다(2021년 3월 30일 촬영)

도로와 공사현장에는 턱이 존재한다. 
해당 구간에는 가로등도 없다.
야간에 고속으로 달리는 자동차가 
공사구간으로 빠질 위험성이 크다.

당연히 안전장치가 있어야 하는데
바람에 나뒹구는 칼라콘이 전부다. 

문제가 이것뿐만이 아니다.

본지는 작년 12월에도
공사 현장을 방문한 바 있었다.
그런데 황당하게도
전신주를 이설하지 않고
인도 경계석이 놓여지고 있었다.  

작년 12월 7일 현장 모습. 전신주가 이설되지 않은 채 인도 경계석이 놓여지고 있다.

강화군은 한전측의 
전신주 이설 공사가 늦어져
불가피하게 경계석 공사를
먼저 진행한 것, 이라 해명했다.

하지만, 업계관계자에 의하면 
이렇게 공사를 하면
경계석이 밀리는 등
하자가 발생될 소지가 크다, 고
말하고 있다.

사실 작년에 문제를 지적하는
기사를 내보낼 생각이었지만
담당자가 여러 어려움을 호소하고
문제없이 공사를 진행하겠다고 하여
기사를 내보내지 않은 바 있다. 

강화군 전역에서
많은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다른 공사에도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 강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시려면 링크를 클릭하여 '채널추가' 해 주세요. http://pf.kakao.com/_xeUxnGC
* 강화뉴스의 힘은 후원독자님의 성원입니다. 구독회원 가입 부탁드립니다. https://forms.gle/3zSDHP5s9we9TcLd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