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기쉬운 의료상식 ① 치매, 미리 미리 예방해요.
알기쉬운 의료상식 ① 치매, 미리 미리 예방해요.
  • 박흥열
  • 승인 2020.07.1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는 그 자체가 하나의 질환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지만 후천적인 외상이나 질병 등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한 뇌 손상으로 지능, 학습, 언어 등의 인지기능과 고등 정신기능이 떨어지는 복합적인 증상을 말합니다.

주로 노년기에 많이 생기며, 현재 심장병, , 뇌졸중에 이어 4대 주요 사인으로 불릴 정도로 중요한 신경질환입니다.

치매의 원인질환은 80-90 가지가 있지만, 가장 중요한 3대 원인 질환은 알쯔하이머병’‘혈관성치매그리고 루이제 치매입니다. 알쯔하이머병은 가장 흔히 발생되는 치매의 원인으로 전체 원인의 약 50%를 차지합니다. 국내 치매환자는 2020년 현재 약 80만 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으며, 그중 절반정도가 알쯔하이머병 환자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국내 치매환자는 12분마다 1명씩 발생하며, 환자를 돌보는 데는 하루에 6~9시간이 소요되며, 비용은 1년에 평균 2,074만원이 소요됩니다.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2020년 현재 국내 치매환자는 816,393명이고, 전국 노인 인구 1,320,069명 중 7.2%에 해당됩니다.

치매치료는 현재까지는 완전한 것은 없습니다. 그러나 새로운 약물치료제의 개발로 고혈압, 당뇨병처럼 치료가 가능한 질환으로 바뀌어가고 있습니다. 치매 치료의 원칙은 대부분 치매는 만성적으로 진행되는 뇌의 질병이기 때문에 일관성 있게 지속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치료의 목표 및 방향도 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을 유지시키는 것입니다.

 

치매를 예방하지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방법이 있습니다.

신체적인 건강을 유지하도록 노력합니다. 자신에게 알맞은 운동을 선택하여 꾸준히 운동을 합니다.

취미생활을갖도록 합니다. 특히 세밀한 손동작을 사용하는 취미가 좋습니다.

두뇌활동을 많이 하도록 합니다. 책을 읽거나 글을 쓴다든가, 특히 일기를 매일매일 쓰는 것도 기억력을 유지하는 방법이 될 것입니다.

친구와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가능한 사회활동을 많이 하도록 합니다.

스트레스를 줄여야 합니다. 스트레스에 시달리면 혈관이 수축하고 혈압이 상승할 수 있습니다. 노년기는 흔히 자아 통합대 절망의 시기라고 합니다. 자신의 생을 정리하고 받아들이고 의미를 찾음으로써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그렇지 못할 경우 남을 원망하거나 절망감을 느끼게 됩니다.

식사 관리를 하여 정상 체중을 유지하도록 합니다.

⑦ 변비를 피하도록 합니다. 혈압이 높은 사람은 대변을 보기위해 힘을 스다가 뇌졸중을 일으키기 쉽습니다.

음주, 담배, 카페인을 삼가도록 합니다. 음주는 과도할 경우 직접적으로 인지기능을 저하시켜 알콜성 치매를 일으킬 수 있고, 흡연은 심폐기능을 저하시키며 심근경색, 뇌경색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국가건강정보포털 참고)

 

 

* 강화뉴스의 힘은 후원독자님의 성원입니다. 구독회원 가입 부탁드립니다. https://forms.gle/3zSDHP5s9we9TcLd9
* 강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시려면 링크를 클릭하여 '채널추가' 해 주세요. http://pf.kakao.com/_xeUxnG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