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특한 우렁이들 - 쌀농사일기 이광구
기특한 우렁이들 - 쌀농사일기 이광구
  • 이광구
  • 승인 2020.07.11 10: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는 천연기념물 제419호인 저어새 보호구역이다. 친환경농업은 저어새를 지키는 일이기도 하다

강화도는 섬이지만 논이 많은 지역이다.
그런데 농민의 권익을 위해 싸우는 '전농' 조직은 없다.
대신 친환경농민회가 있다.

20여 년 전부터 농약을 안 쓰는, 친환경농업을 해왔다.
그래서 학교급식에 공급하는데,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어려움이 많다.

모내기가 끝나고 며칠 뒤에 우렁이를 논에 뿌려준다. 너무 일찍 뿌리면 우렁이가 어린 벼를 갉아먹어서 안 된다.

처음에는 오리농법이었다.
오리가 풀을 뜯어먹기도 하고,
벼 사이를 헤치고 다녀서 풀이 못 나게 하는 방식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도 봉하마을에서 했던 방식이다.

그런데 오리농법은 어려움이 있다.
오리가 못 나가게 울타리를 쳐주어야 하고,
잠자리도 마련해 줘야 한다.
또 풀만으로는 부족하니 날마다 먹이도 줘야 한다.

​그래서 등장한 게 우렁이농법이다.
울타리 안 쳐줘도 되고, 잠자리 없어도 되고,
날마다 먹이주러 가지 않아도 된다.
그런데 이것도 어려움이 없지는 않다.

우렁이들이 벼를 뜯어먹은 자리

우렁이 농법의 최대 과제는 물관리다.
물이 없는 매마른 곳에는 우렁이가 가지 않는다.

그러면 물이 깊은 곳으로 몰리고,
그곳은 상대적으로 우렁이가 많으니까 먹이(새로 돋는 풀)가 모자란다.
그러면 벼도 뜯어먹는 것이다.

그래서 그런 깊은 곳에는 풀을 뜯어서 넣어주기도 한다.
​물이 마르지 않게 하려면 먼저 물이 충분해야 하고,
논바닥이 고라야 한다.

평평하지 않으면 바닥이 드러나는 곳이 있게 되고,
그곳에는 우렁이들이 가지 않는다.
써래질을 잘 해야 한다는 건데,
이게 쉽지 않다.

우렁이가 일하지 않은 곳에 피가 났다. 이거 뽑는 일이 쉽지 않다. 뽑고 나면 꼭 이발한 느낌이다.

피 뽑는 일도 제때 해야 한다.
때를 놓치면 피가 뿌리를 단단히 내려 뽑기가 여간 어렵지 않다.
1주일 동안 날마다 한두 시간씩 했는데,
뒤로 갈수록 피가 뿌리를 깊게 내려 훨씬 힘들었다.

위 사진과 1주일 차이인데, 그 사이 벼도 많이 컸고 피도 무척 많아졌다.

관행농법으로 하면, 모내기 할 때 제초제를 함께 뿌린다.
논두렁에도 제초제 뿌리면 간단하다.
논두렁이 누렇게 변한 걸 볼 때마다 나는 기분이 좋지 않다.
그렇지만 노동력이 부족하고 돈이 안 되니, 어쩔 수 없다는 점도 이해는 한다.

​친환경 벼농사의 두 번째 어려움은 논두렁 풀깍기다.
낫으로 깍는 건 엄두가 안 나고,
예초기로 해도 평지가 아니라 쉽지 않다.

논두렁 풀깍기 전
논두렁 풀깍기 후, 꼭 이발한 느낌이다. 풀 깍을 때의 상큼한 냄새도 좋다.

돈만 생각하면 못할 일이다.
제초제는 안 좋다는 거, 일했을 때의 보람, 좋은 일 한다는 약간의 자부심?
이런 것들이 없으면 하기 어렵다.

친환경 인증을 받아 학교급식으로 팔면 일반 쌀보다 조금 더 받는다.
그러나 그 값 차이보다 노동력은 훨씬 더 든다.
자부심과 보람 없이 단지 수익성만이라면,
친환경 농사를 할 사람이 많지 않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경임 2020-07-14 09:05:48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