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의 속전속결 황산낚시터 봉쇄...황산낚시터측 ‘위법행위에 강력 대처’ 천명
강화군의 속전속결 황산낚시터 봉쇄...황산낚시터측 ‘위법행위에 강력 대처’ 천명
  • 박제훈 기자
  • 승인 2020.05.08 15:13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이 속전속결로 황산낚시터를 봉쇄하고 있다. 2일 낚시터 출입을 금지하는 현수막과 안내판을 설치하더니, 7일에는 철조망을 설치했고, 8일 출입문을 봉쇄하는 휀스와 CCTV까지 설치했다.

7일 황산낚시터 주변으로 철조망이 설치된 모습
7일 황산낚시터 주변으로 철조망이 설치된 모습
8일, 황산낚시터 주변 휀스와 CCTV 설치 모습

현재 황산낚시터측은 강화군이 해당 공유수면 점용허가 연장을 거부한 처분에 대해 취소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또한, 강화군의 원상회복 명령에 대해 법원에 의해 집행정지가 받아들여진 상태다.

소송이 제기된 상태고 집행정지까지 내려진 마당에 강화군이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이다.

황산낚시터측은 “20년 동안 무단으로 낚시터를 운영해 온 것도 아니고, 강화군의 부당한 허가기간 연장 불허에 대해 소송이 진행되고 있다. 집행정지까지 내려졌는데 이와 같은 조치를 취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강력 반발했다. 

이에 대해 강화군은 집행정지는 원상회복과 관련된 사항이지 해당 낚시터를 점용사용할 수 있는 권한과는 별개라면서 “429일 낚시터측이 어류를 방류하는 것을 확인했고, 낚시터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그동안 황산낚시터 허가 연장과 관련해 강화군은 이해할 수 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강화군은 홈페이지를 통해 허가연장을 하지 않은 이유로 황산도 어촌뉴딜300 사업과 연계하여 해상공원 개발계획이 잡혀있어 연장을 해주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해상공원 개발계획에 대한 정보공개요구에 대해 비공개를 했다. 비공개 이유는 부동산 투기, 매점매석 등의 위험이었다. 강화군은 홈페이지에서 '관광인프라 시설인 해상공원(유원지) 등 공공시설로의 개발 계획을 밝힌 바 있다'라는 표현을 쓴 바 있었다.

사전에 밝힌내용을 알려달라고 한 것인데 비공개를 한 것이다.

또한, 강화군은 연장허가 거부의 이유로 낚시터가 공유재산임에도 불구하고 과도하게 사익 추구에 이용되고 있다는 것을 들었다. 근거로 해양환경공단 자료인 '황산도 갯벌생태복원 기본계획을 인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관련 자료에 대한 정보공개 요구에 대해 강화군은 해당 자료는 우리군 자료가 아닌 해양공단의 자료로 보유자료 없음이라고 답변했다.

해상공원 계획과 해양환경공단 자료에 대한 정보공개 청구와 관련된 강화군 답변 내용

해양환경공단에 확인했는데 해당 자료는 강화군에 이미 납품했으며 관련 내용은 강화군에 문의하라고 답했다.

강화군이 자료를 가지고 있음에도 없다고 공문으로 거짓말을 한 것이다.

강화군은 공유수면에 대한 허가여부는 강화군의 재량행위임을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재량행위라도 합당한 근거가 없으면 재량권 남용이나 재량권 일탈이 될 수 있다.

강화군은 처음에는 공개경쟁입찰 방식으로 낚시터 허가권을 줄 것처럼 이야기 했다가 관리청이 강화군시설관리공단으로 넘어가니 그쪽과 협의하라고 말을 바꾸었다. 나중에는 해양공원 개발계획이 있는 것처럼 내용을 또 바꾸기도 했다.

황산낚시터 측은 강화군이 계속 말을 바꿔왔고, 철조망을 설치하는 등 위법한 행정행위를 계속하고 있다이런 경우는 처음 겪어본다. 끝까지 모든 수단을 강구해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 강화뉴스의 힘은 후원독자님의 성원입니다.
구독회원 가입 부탁드립니다.
https://forms.gle/3zSDHP5s9we9TcLd9

*강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채널추가'해주세요. 
http://pf.kakao.com/_xeUxnG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명성보장 2020-05-15 09:52:04
들풀님 말씀에 공감합니다
자연그대로 해수가 유통되게해서 있는 자리를 찾아주자는 얘기겠죠
그런데 잼점은
개발계획에 대한 투명성도 없고
더욱더 신뢰가 안가는거는 해명방식이 앞뒤가 안맞다는데 문제가 있는것입니다

84미남 2020-05-15 09:22:56
공보협력담당은 대체 얼마나 대단한 일을 하는 자리길래 사무관급 대우나 해주는거죠? 강화군청 9급 들어가면 20년이상 일해도 6급 퇴직이 허다하잖아요.. 아.. 물론 올해 논란이 있었던 승진자들은 제외하구요 ㅋㅋ

유전호 2020-05-14 17:58:00
강화군 공보협력담당관 이라는 자리가 어떤자리인지 인지 모르지만 이런식으로 해명자료를 낸다면 더 의혹만 생기는게 아닐까 한다
강화뉴스에 기사가 더 신뢰성 신빙성이 더 있어 보인다
강화뉴스기사에 대한 해명성 자료를 내는게 공보담당관 역활이라 본다
강화군수께 묻는다
공보담당관 봉급은 무급인지
유급인지
유급이면 군민혈세인지
군수 사비로 주는건지?

강화군공보협력담당관 2020-05-11 09:13:59
강화군 공보협력담당관입니다.
황산도 낚시터는 민간에서 20년동안 운영해 왔습니다.
이에 강화군에서는 해양공원 등 낚시터를 군민 품으로 돌려주고자, 공공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낚시터는 허가기간이 만료된 후, 적법절차에 따라 진행하고 있습니다.
강화군은 어떠한 행정권 남용을 한 사실이 없습니다.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사업이 완료되면 강화군의 또 하나의 랜드마크가 될 것입니다.

토박이 2020-05-10 22:13:09
이런 단발식 기사형식이 아니라 다양한 사례들을 묶어 책자로 정리해 그 일관된 의도가 성격이 무엇인지 여실히 파악할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