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화개산 전망대 조성사업 본격화
강화군, 화개산 전망대 조성사업 본격화
  • 강화군 보도자료
  • 승인 2019.12.31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부한 역사‧문화자원 활용 관광 인프라 구축
2021년까지 85억 투입, 화개산 관광 자원화 사업 일환

 

강화군에 역사와 전통을 한눈에 담아낼 수 있는 전망대가 조성된다.

 

강화군(군수 유천호)화개산 관광 자원화 사업의 일환으로 2021년까지 총 85억 원(국비 80%, 시비 10%, 군비10%)을 들여 교동면 고구리 산233번지 화개산 일원에 스카이워크 형 전망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교동은 황해도와의 거리가 불과 2.6km로 육안으로도 북한 조망이 가능한 지리적 특색과 화개산성, 연산군 유배지, 교동향교 등 풍부한 역사·문화 자원을 가지고 있다. , 우수한 환경자원 등 체류형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에 군은 민선7기 최대 공약사항으로 내걸어 지난해 8월 화개산 관광자원화 사업 계획()을 수립했고, 현재는 실시설계 용역을 진행 중이다. 지난 20일 교동면민들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마쳤으며, 향후 개별법 인·허가를 거쳐 이달 말 공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번 전망대 조성사업은 강화의 번영과 평화를 위한 비상을 기본컨셉으로 했다. 군의 군조인 저어새의 긴 부리와 눈을 모티브로 한 전망대에 올라 시간에 따라 변하는 드넓은 바다와 북녘땅을 바라보며 하늘 위를 나는 듯한 기분이 느껴지도록 공간을 디자인할 계획이다.

 

특히, 스카이워크 형 전망대를 통해 북쪽으로는 연백평야를, 남쪽으로는 석모도, 볼음도 등 강화군의 도서지역을 조망할 수 있도록 하고, 전망시설 내부에는 전시, 체험, 교육 등의 다양한 컨텐츠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군은 화개산 150,000규모의 지방정원 사업도 동시에 추진하고 있어 향후 강화군의 신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화개산 스카이워크형 전망대 사업이 완공되면 통일시대 수도권 관문도시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군민의 말씀에 귀를 기울여 군민 우선 공감행정 및 풍요로운 강화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