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여고 특기적성교육 ‘꿈을 디자인하는 북큐레이션’ 독서 수준 높인다
강화여고 특기적성교육 ‘꿈을 디자인하는 북큐레이션’ 독서 수준 높인다
  • 강화군 보도자료
  • 승인 2019.11.2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인서 학생 북큐레이션
최인서 학생 북큐레이션

 

강화여자고등학교(교장 고석봉)는 최근 강화군의 교육지원으로 진행한 이색적인 특기적성교육으로 눈길을 끌었다. 바로 꿈을 디자인하는 북큐레이션이다.

 

강화여고는 올해 특기적성교육으로 문화예술체육교양분야에서 다양한 교육활동을 기획했는데, 특히 북큐레이션이라는 새로운 시도는 학생들의 독서의 수준을 높이고 흥미를 고조시키는 데 크게 기여했다.

 

강화군은 매년 우수한 학교교육활동을 지원히며 특기적성교육에 대해 많은 관심을 기울여 왔다. 특히, 올해에는 강화여고의 창의적인 독서교육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으로 500만 원을 지원했고, 이에 강화여고는 전문 사서교사의 지도 하에 꿈을 디자인하는 북큐레이션교육을 진행한 것이다.

 

15명의 수강생들은 각자 자신의 분야에 대한 북큐레이션을 하며 책 관련 소품으로 자신만의 디스플레이를 완성했다. 지난 8~103개월간 진행된 교육활동의 결과물을 학술제 전시작품으로 제출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보통 큐레이션이라 하면 다른 사람이 만든 콘텐츠를 목적에 따라 분류하고 배포하는 일이다. 그동안 미술관과 박물관에서 주로 큐레이션을 해왔지만, 이제는 도서관이나 서점에서도 북큐레이션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독자의 관심영역을 넓히고, 깊이를 더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강화여고 김혜연 사서교사는 북큐레이션이란 한 주제를 다양한 각도에서 바라보며 책과 소품을 선택하고 전시함으로써 독서흥미를 유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화여고 학생 북큐레이터 15명이 준비한 전시 주제는 그야말로 다양하다. ‘화장품, 내 피부에 무슨 짓을 하는거야?’라는 주제로 북큐레이션을 진행한 2학년 최인서 학생은 화장품의 사업성분피부나라별 등 여러 가지 분야의 책을 준비해서 사람들이 관심을 갖도록 해보았습니다. 화장을 하는 모든 사람들이 한번쯤 보고 간다면 전보다 훨씬 더 많은 몰랐던 정보들을 얻어갈 수 있도록 책에 Pick 메모를 남겨 요점정리를 했습니다. 또한 최신 유행을 따르는 사람들을 위해 유명 월간잡지도 전시해 놓았습니다. 호르몬의 영향으로 피부에 대해 고민하는 친구들이 정확한 정보를 얻고, 자신의 피부에도 관심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라고 말하며 북큐레이터로서의 뿌듯함을 드러냈다.

 

이 외에도 ‘Do you know this book?’은 영미문학작품을 주제로 다뤘고, ‘저항의 미학에서는 사회참여와 민주시민의 의식을 주로 다뤘으며, ‘당신이 사는 도시가 숲이기를에서는 재생도시와 도시혁신을 주제로 다뤘다.

 

본 북큐레이션 전시는 강화여고 도서실에서 오는 20일까지 전시되며,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이곳에는 북큐레이션 외에도 여러 동아리들의 활동 결과물들이 함께 전시되어 있다.

 

강화여고 관계자는 학생들이 자신의 꿈을 디자인하는 출발점을 도서관과 독서교육으로 설정하고, 앞으로도 학생들에게 유익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