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보훈위탁병원 추가지정 반대···보훈대상자들 불편 외면
강화군, 보훈위탁병원 추가지정 반대···보훈대상자들 불편 외면
  • 박제훈 기자
  • 승인 2019.11.22 18:3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훈대상자, “강화병원에서 진료 어려워... 김포 등지로 나가거나 치료 포기하고 있다”
- 국가보훈처, “...불편에 공감한다. 추가지정 여부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 장병완 국회의원, “복수로 의료기관 지정해야, 경쟁을 통해 의료서비스 높일 수 있다”
- B의원 원장, “병의원을 위해 주민 편의를 뒷전으로 하는 것은 맞지 않다”
- 보훈관련 수당은 올리면서 추가지정 반대하는 강화군, '일관성 없다'
11월 4일 국가보훈처 이수현 사무관이 보훈단체 회원들로부터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장소: 강화군보훈회관)
11월 4일 국가보훈처 이수현 사무관이 보훈단체 회원들로부터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장소: 강화군보훈회관)

강화군이 보훈위탁병원 추가 지정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보훈위탁병원은 보훈병원이 없거나 원거리 지역에 거주하는 보훈대상자들이 가까운 거리의 민간의료기관에서 보다 편리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취지로 만들어진 제도이다.

본지는 강화군에 거주하는 보훈대상자 400여명이 국가보훈처에 보훈위탁병원 추가 지정을 요구하며 진정서를 제출한 사실을 확인하고, 강화군에 입장을 질의했다.

이에 대해 강화군은 현재 보훈위탁병원 1곳으로 충분한 것으로 판단된다.”종합병원 등이 추가 지정되면 지역 내 병의원 운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경영난으로 폐업도 예상되며, 이에 따라 연로한 보훈대상자들의 병의원 이용에 불편이 우려되어 추가지정은 장기적으로 검토할 사항이라고 답변을 했다.

이 같은 답변은 보훈대상자들의 바람과는 상반되는 것이다.

보훈대상자들은 현재 강화군의 유일한 보훈위탁병원인 강화병원이 진료과목 및 의료진 등이 부족하여 잘 이용하지 않아 작년 개설된 BS종합병원을 추가로 지정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보훈대상자 A씨는 강화병원에서는 진료가 어려운 것들이 많아 60% 이상이 교통상의 불편함을 감수하고 김포 등 타 지역 보훈위탁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자녀들이 외지에 나가 있어 장거리 이동이 부담스러운 분들은 진료를 아애 포기하는 경우도 많다강화군 내 민간병원을 이용할 경우에는 의료비 지원혜택을 못 받고 있어 이용하기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현재 강화군의 보훈대상자들은 3,000여명이고 대부분 고령자인 것으로 파악된다.

최근 국가보훈처 담당 사무관이 강화에 내려와 보훈회원들로부터 의견을 청취하기도 했으며, 본지의 추가지정 가능성에 대한 질의에 국가보훈처는 강화지역 보훈대상자들의 불편에 공감한다.”면서 강화지역 위탁병원 추가 지정 등에 대해 신중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는 답변을 알려오기도 했다.

인천시도 지난 9월 강화군에 종합병원 급으로 추가지정이 필요하니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하는 공문을 인천보훈지청에 발송하기도 했다.

이러함에도 정작 강화군은 ‘1곳으로 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게다가 충분한이유에 대한 설명은 없고, 종합병원이 추가 지정될 경우 관내 민간 병의원에 미칠 부정적인 측면을 걱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강화읍 B의원 원장은 의료정책은 주민 편의를 중심에 두어야 한다. 병의원들을 위해 주민 편의를 뒷전으로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면서 설사 병의원들에게 피해가 가더라도 보훈대상자들의 어려움을 도와주는 것이 먼저인 것 같다라고 밝혔다.

작년 국정감사에서 장병완 민주평화당 국회의원은 가까운 거리의 민간의료기관에서 보다 편리하게 진료를 받게 하려는 보훈위탁병원의 취지가 현실에서 지켜지지 않고 있다면서 오히려 복수의 의료기관이 보훈위탁병원으로 지정된다면 경쟁을 통해 보다 나은 의료서비스를 기대할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실제로 전국 시·군 중 2개 이상 보훈위탁병원으로 지정된 지역이 80개에 달한다. 게다가 고흥군과 해남군의 경우는 2개씩 지정되어 있는데 1곳은 종합병원이다.

지역 병의원들과의 상생을 고려하는 것은 좋지만 그것을 이유로 들며 국가보훈처에서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사안에 대해 단호하게 ‘1곳으로 충분하다고 답변하는 강화군의 입장을 이해하기 힘들다.

B의원 원장은 군민들의 불편함을 전제로 병의원을 도와주는 것을 아마 병의원들도 바라지 않을 것이다라면서 군민 불편을 해소하고 나서 혹시나 문제가 생긴다면 그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군의 올바른 자세인 것 같다고 의견을 밝혔다.

보훈위탁병원 추가지정 추진을 실무적으로 뒷받침한 한연희(민주당 강화발전특별위원장)씨는 "그동안 일을 추진하기 위해 인천시, 국가보훈처 등 많은 곳을 뛰어 다녔고 처음에는 부정적이었지만 인식이 많이 바뀌었고 조만간 결론이 날 것이다"면서 "누구보다 앞장서 추진해야할 강화군이 이 문제에 대해 부정적이어서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강화군은 보국수훈자에게 지급되는 보훈예우수당을 년 10만원에서 월 3만원(년 36만원)으로, 참전유공자 명예수당은 월 18만원(, 봉사활동 참여)에서 월 25만원으로 올리는 입법예고를 한 바 있다.

보훈대상자들에 대한 예우를 높이고자 하는 취지로 이해되는데, 정작 보훈대상자들이 절실하게 원하는 보훈위탁병원 추가 지정은 반대하고 있어 강화군 보훈정책에 일관성이 없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안내>
강화뉴스를 좀더 편하고 빠르게 접하실 수 있도록 카톡으로 뉴스를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들어오셔서 '채널추가'해 주시기 바랍니다.
http://pf.kakao.com/_xeUxnG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동구 2019-12-02 23:41:04
일단 양아칭 지기 생색 낼꺼 없죠~~~~
글구 자꾸 멍멍짖어 대야 뭐가 나와도 나올꺼 가튼데 안나오니 -----------
거기 BS원장님께서 노시는 크라스가 일단 사기치고 그러는 양아치무리와 다르지요

망구 2019-11-25 14:51:45
군청 bs병원이랑 안좋은일이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