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7신] 강화군, 모든 돼지의 '예방적 살처분' 결정
[아프리카돼지열병: 7신] 강화군, 모든 돼지의 '예방적 살처분' 결정
  • 박흥열 기자
  • 승인 2019.09.27 17:5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모든 양돈농가 예방적 살처분 실시
- 예방적 살처분에 대해 추이를 지켜보며 말을 아끼는 상황
- 강화군의 늑장 행정에 대한 질타 비등해

강화군은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차단을 위해 모든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하기로 결정하였다.

27일 정오 무렵 강화군청 영상회의실에서 강화군수, 인천시 부시장, 농림축산검역본부장, 농협강화군지부장, 인천보건환경연구원장, 축협장, 강화경찰서장, 강화소방서장, 해병5연대군수참모, 강화양돈협회, 중앙기관 지원인력 등이 참석한 가운데 ASF 관련 강화군 가축방역심의회를 개최하고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

확진 3km 이내 농가와 살처분 기 희망 농가를 대상으로 한 예방적 살처분 뿐 만 아니라, 나머지 양돈농가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설득을 통해 전 농가로 확대한다.

또한 확진 3km 내외를 불문하고 예방적 살처분 농가에 대해서는 100% 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부와 적극 협조건의하기로 하였다고 한다.

모든 양돈농가의 예방 살처분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강화군민은 강화군의 늑장 방역 정책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가득하다.

강화읍의 한 주민은 십여년 전에 돼지콜레라, 구제역 등으로 강화군이 얼마나 피해를 입었나? 그런데 아무 대책없이 축제를 강행하는 등 무사안일한 모습을 보인 것은 나중에라도 책임을 물어야 할 사안이다.”라고 하였다.

한 환경전문가는“100% 살처분이라는 것은 너무 심하다.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해야지만 일괄적으로 살처분하는 방식은 야만적이다. 실제로 구제역 당시 살처분으로 인한 국민적 트라우마가 만만치 않았다.”면서 신중하게 접근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심의회는강화뿐 만아니라 다른 지역으로의 ASF 확산을 원천 차단시키는 차원에서 이와 같은 조치를 결정하게 되었다,“양돈농가에서도 국가적인 위기인 만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과연 모든 돼지의 예방적 살처분이 해결책인지에 대해서는 다들 말을 아끼고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한편 내일 오전 국무총리 주재로 상황회의가 열릴 예정이며, 인천시는 내륙확산 저지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물레방아 2019-10-01 10:09:38
어디서부터 감염되었는지, 역학조사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추후 방지를 위해 섬 특수성을 가진 강화군의 예방적 차원없이
단기적 예방책으로 전체를 살처분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는
고민해봐야 하는 문제 같습니다.

이광구 2019-09-27 18:15:40
참 어려운 결정이란 걸 이해합니다.
자기조직 챙기기만 열심인 유천호 군수,
박근혜 시절 대한민국의 축소판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