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친환경 자연장지 조성사업 본격화
강화군, 친환경 자연장지 조성사업 본격화
  • 강화군 보도자료
  • 승인 2019.05.13 2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친환경 자연장지 조성사업 본격화

황청리 공설묘지 ‘휴식과 만남의 나들이 공원’으로 변신

66,116㎡ 규모 128억 투입, 2021년 상반기 개장 목표

월곳리에 조성된 공설자연장지
월곳리에 조성된 공설자연장지

 

강화군이 국토 잠식, 자연환경 훼손 등 매장 중심의 장례문화를 지양하고, 친환경적인 선진 장례문화 확산을 위한 자연장지 조성사업을 본격화한다.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2021년 상반기 개장을 목표로 총 128억 원을 투입해 내가면 황청리 일원에 공원을 겸한 자연장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우리나라 장례문화의 경우 분골함이나 작은 비석을 놓는 형태가 보편적이나, 자연장은 화장한 뼛가루를 수목이나 화초, 잔디 밑이나 주변에 묻어 장사하는 친환경적 장법이다. 자연을 훼손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관리가 편리한 장점이 있다.

황청리 산170-1번지 일원에 66,116㎡ 규모로 조성되는 본 사업은 일반인은 물론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위한 묘역 조성과 건전하고 품위 있는 장례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추진됐다.

기존 황청리 공설묘지 내에 무질서하게 매장된 분묘를 재정비하고, 꽃과 숲, 산책로, 편의시설 등 볼거리가 가득한 휴식과 만남의 나들이 공원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현재 분묘이장 및 보상을 위해 사업부지 내 유·무연묘 전수조사를 마쳤고,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설계용역에 들어가 있다.

유천호 군수는 “친환경적 자연장지 조성은 선진 장례문화의 출발점”이라며 “특별한 날에만 찾는 낯선 공간이 아닌, 가족 나들이나 야유회 등 언제나 찾을 수 있는 공원으로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의: 강화군청 복지정책과 ☎032-930-3316)

한편, 군은 강화읍 월곳리 일원에도 1,265구의 유골을 안치할 수 있는 공설자연장지를 조성 중이며, 오는 6월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