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갯벌생태계 위협 주범 ‘갯끈풀’ 제거 총력
강화군, 갯벌생태계 위협 주범 ‘갯끈풀’ 제거 총력
  • 강화군
  • 승인 2019.03.13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갯벌생태계 위협 주범 ‘갯끈풀’ 제거 총력

중기관리계획에 따라 2023년까지 50% 감소 목표

어촌계 등 지역주민 100% 사역... 일자리 창출에도 한몫

 

강화군이 갯벌생태계 위협의 주범인 갯끈풀 제거에 발 벗고 나섰다.

강화군은 갯끈풀 제거를 위한 중기관리계획을 수립하고, 2023년까지 50% 감소를 목표로 우선 올해 7억 1천4백만 원을 투입해 4월부터 본격적으로 줄기 및 뿌리 제거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갯끈풀은 갯벌의 육지화를 초래하고, 조개류와 큰 게 및 토종 염생식물의 서식지를 파괴해 갯벌생태계를 위협하는 식물이다. 2008년 강화군 남단 갯벌에서 처음 발견된 후 10년간 빠르게 확산(480㎡→31,180㎡, 65배)했으며, 강한 생존력으로 완전퇴치가 어려워 갯벌육지화를 초래하고 있다. 2016년 유해해양생물(해수부) 및 생태계교란생물(환경부)로 지정됐다.

이에 군은 그동안 항공사진, 드론 등을 이용해 갯끈풀의 분포현황을 지속적으로 조사 및 모니터링 해왔고, 해양환경공단, 안양대와 협조해 가장 효과적인 제거방법에 대해 테스트베드 연구 수행을 완료한 바 있다.

특히, 갯벌 특성상 기계·장비 투입이 불가해 모든 작업을 인력으로 추진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으나, 관내 어촌계와 협의해 100% 지역주민을 고용하게 함으로써 일거양득의 효과를 얻도록 했다.

유천호 군수는 “강화남단 갯벌은 세계5대 갯벌 중 하나이며, 풍부한 바다어족자원을 가진 국내 유일의 대형 하구 갯벌이다”면서, “기존 군락에 대한 제거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으로의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초기대응이 중요하므로 어촌계 등 주민들을 대상으로 신고 및 대응방법에 대한 교육 및 홍보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