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2019년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 사업 추진
강화군, 2019년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 사업 추진
  • 강화군 보도자료
  • 승인 2019.03.1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2019년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 사업 추진

270가구 3억 3천만 원 선착순 지원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올해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 사업에 3억 3천만 원을 투입해 약 270가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 사업은 태양광‧지열 보일러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주택에 설치할 경우 설치비 일부를 지원하는 주택지원 사업이다.

올해 태양광(3kw 이하)의 경우는 총 설치비 560만 원(국비 168, 시비 120, 군비 120, 자부담 152)으로 최대 408만 원(도서지역 465만 원), 지열 보일러(17.5kw 이하)는 총 설치비 2,078만 원에 대해 최대 1,212만 원(도서지역 1,410만 원)이 지원된다.

지원대상은 관내 단독주택 및 공동주택으로 가구당 하나의 신재생에너지원만 해당되고, 선착순 접수로 예산이 소진될 경우 조기 마감한다.

본 사업은 전년도까지 개별단위(그린홈)와 마을단위(그린빌리지)로 구분되어 추진되었으나, 올해는 마을단위 사업이 개별단위 사업으로 흡수·통합되어 지원된다. 한국에너지공단이 선정한 참여기업과 계약 후 공단의 사업승인 절차를 반드시 거쳐 강화군에 보조금을 신청하면 된다.

유천호 군수는 “지난해 여름 사상 유례없는 폭염으로 에너지사용량이 대폭 증가하며 전기요금 부담도 크게 증가한 바 있다”면서 “신재생에너지 사업은 군민의 전기요금 및 난방비 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맞춤형 에너지복지 시책을 확대 추진해 청정 강화 이미지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