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탁상행정 도마 위에 오르다···참전유공자 추가 명예수당 무용지물
강화군 탁상행정 도마 위에 오르다···참전유공자 추가 명예수당 무용지물
  • 박제훈 기자
  • 승인 2019.01.2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보훈단체 회원들의 원성이 높다. 이른바 참전유공자들을 위한 추가 명예수당이 무용지물이 됐고 위화감만 조성했기 때문이다.

강화군은 지난 12강화군 참전유공자 지원 조례을 일부개정하며 참전유공자들을 위한 명예수당을 기존 10만원에서 18만원으로 인상시켰다. , 8만원 인상분에 대해서는 보훈단체가 주관하는 봉사활동에 참여해야만 지급하는 것으로 조건을 달았다.

하지만 1월 첫 시행부터 여러 문제점들이 드러났다. 첫 봉사활동으로 보훈회관 주변이나 읍면사무소 주변 쓰레기 줍기 등을 진행했는데 참여한 인원이 매우 적었다. 이유는 참전유공자 중에 거동이 불편하신 분, 요양원에 거주하시는 분, 병원에 다니시는 분 등 봉사활동 참여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분들이 많기 때문이다.

6.25참전유공자회의 경우 평균 나이가 89세에 이른다. 고령의 회원들이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것이 어려워 단체 차원에서 포기했다고 한다. 6.25참전유공자회 이외에 6.25관련 단체가 2곳이 더 있다. 여기도 회원들의 나이가 최소한 80대가 넘는다.

한편, 같은 보훈단체이지만 전몰군경유족회나 전몰군경미망인회의 경우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참전유공자 본인만 대상이기 때문이다. 광복회나 특공전우회 등도 마찬가지이다.

이렇다 보니 같은 보훈회관 안에 있는 14개 단체 중 명예수당을 받을 수 있는 단체와 그렇지 않은 단체가 나뉘게 되는 것이다. 단체들 간 위화감이 조성되고 시행 첫 시작부터 불만의 소리가 나오고 있다.

당초 이러한 문제점들은 예견된 것이었다. 지난 12월 강화군의회 회의록을 보면 군의원들이 여러 우려를 표명하였다.

오현식 군의원의 경우 “8만원 인상에 대해 굳이 조건을 달아야 하느냐고 질의했고, 박용철 군의원의 경우 보훈단체에 가입해야하는 조건을 달았는데 이것이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고 염려하기도 했다. 김동신 군의원의 경우도 광복회 등 추가 명예수당 대상에서 제외되는 단체들의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복지정책과 차영수 과장은 사전에 보훈단체들과 충분한 협의를 했고 부작용이 안 나오도록 노력하겠다.”거나 향후 보훈단체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문제가 발생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변하였다.

하지만 보훈단체 관계자에 의하면 보훈단체들과의 사전협의도 이후 간담회도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었다.

강화군의 탁상행정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군의원들의 지적에도 문제없이 잘 진행할 수 있다고 자신하던 강화군이 어떤 변명을 내놓을지 자못 궁금하다.

 

<안내>

강화뉴스를 좀더 편하고 빠르게 접하실 수 있도록 카톡으로 뉴스를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들어오셔서 '친구추가'해 주시기 바랍니다.

http://pf.kakao.com/_xeUxnG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