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횡령을 이유로 보조금 지급 중단··· 다른 단체에서 횡령행위자 보조금으로 채용
보조금 횡령을 이유로 보조금 지급 중단··· 다른 단체에서 횡령행위자 보조금으로 채용
  • 박제훈 기자
  • 승인 2019.01.25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보훈회관: 무공수훈자회 강화군지회 등 14개 단체가 입주해 있다
강화군 보훈회관: 무공수훈자회 강화군지회 등 14개 단체가 입주해 있다

보조금의 업무상 횡령 건으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된 전 바르게살기운동강화군협의회 사무국장 오00씨가 최근 보훈단체인 무공수훈자회 강화군지회에 운전기사로 취업했음이 밝혀졌다.

오씨의 취업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현재 강화군이 오씨의 횡령 건을 이유로 바르게살기운동강화군협의회에 매년 지급해온 지방보조금을 중단하면서, 오씨가 취업한 무공수훈자회에는 작년보다 32백만 원이나 증액된 보조금을 주었기 때문이다.  

또한, 오씨는 작년 6.13지방선거에서 유천호 군수 후보 선거운동원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공수훈자회 보조금 증액에 대해 강화군 담당자는 보훈회관에 있는 14개 단체에서 운전기사가 필요하다는 요청에 의해 예산을 세운 것이고, 무공수훈자회 뿐만 아니라 다른 단체도 함께 이용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14개 보훈단체가 소속되어 있는 보훈단체협의회가 있는데 특정 단체에 예산을 대폭 증액한 이유에 대해서는 회원단체들이 보훈단체협의회가 굳이 필요 없다고 하여 보훈단체협의회로 예산을 배정하지 않고 무공수훈자회로 예산을 배정한 것이다고 말했다.

반면, 보훈단체협의회는 작년 22백만 원의 보조금을 받았으나 올해 전액 삭감되었다. 그리고 기존에 없던 운전기사를 신규 채용하면서 결과적으로 사무 일을 보던 여직원이 해고되기도 하였다.

강화군은 직원 채용은 해당 단체에서 판단할 문제이지 군이 관여할 사안이 아니며 오씨가 취업한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밝혔다.

하지만, 보조금 횡령을 이유로 바르게살기운동강화군협의회에는 보조금을 안 주면서, 문제의 당사자가 보조금을 받는 단체에서 일하고, 결과적으로 이 사람을 위해 보조금이 증액되었다는 것은 어딘가 석연치 않아 보인다.

이에 대해 한 주민은 바르게살기운동강화군협의회에 대해 보조금 중단 등 압박을 하는 것은 횡령 건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니라 다른 이유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

<안내>

강화뉴스를 좀더 편하고 빠르게 접하실 수 있도록 카톡으로 뉴스를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들어오셔서 '친구추가'해 주시기 바랍니다.

http://pf.kakao.com/_xeUxnG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