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9곳 도시관리계획 취락지구 지정 입안 추진
강화군, 9곳 도시관리계획 취락지구 지정 입안 추진
  • 인터넷 강화뉴스
  • 승인 2018.09.08 0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9곳 도시관리계획 취락지구 지정 입안 추진

건축행위 시 건폐율 20%→50%, 용적률 80%→100% 완화

제반절차 거쳐 올해 안으로 최종 공시 및 시행

 

강화군은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한 강화읍 내 자연녹지지역을 자연취락지구로 지정하기 위한 도시관리계획(안)을 공고하고 오는 10일부터 27일까지 주민의견을 청취한다고 밝혔다.

이번 취락지구 지정은 녹지지역인 관청1지구(96,170㎡), 신문1지구(34,606㎡), 국화1·2·3·4지구(410,235㎡), 남산1지구(92,199㎡), 갑곳1·2지구(109,076㎡) 총 9곳 742,286㎡에 대해 우선적으로 추진한다. 군은 그동안 자연녹지지역 내 취락지구 지정 결정(안)에 대해 권역별 4회에 걸쳐 주민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다.

취락지구 지정을 추진하는 강화읍 지역은 군청을 비롯한 관공서와 학교, 은행, 병원 등 중심시설과 주택, 근린생활시설 등이 혼재한 도시지역이다. 중심가임에도 자연녹지지역이 광범위하게 지정되어 있어 노후 건축물의 신·개축 등에 어려움이 많았다. 취락지구로 지정되면 건축행위 시 건폐율은 20%에서 50%로, 용적률은 80%에서 100%로 상향 조정된다.

군은 지난 4월 「인천광역시 도시계획 조례」가 개정되어 15만㎡(약 5만평) 미만에 대한 취락지구 지정 권한이 시장에서 군수로 위임됨에 따라 취락지구 결정 입안 공람공고를 거친 지정(안)을 지방의회 의견청취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11월에 최종 공시하고 시행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취락지구 지정은 생활근거지 지역의 토지이용규제를 완화하고, 향후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제도”라며 “강화읍 일부 지역과 길상, 내가, 교동 도시지역은 물론 강화군 전역으로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