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선녀벌레 확산 방지 집중공동방제 추진
강화군, 선녀벌레 확산 방지 집중공동방제 추진
  • 인터넷 강화뉴스
  • 승인 2018.08.0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선녀벌레 확산 방지 집중공동방제 추진

군, 폭염 장기화로 8월 말까지 연장 운영키로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우기 이후 연일 고온·다습한 기후로 인해 개체수가 늘어나 피해를 주고 있는 미국선녀벌레 및 돌발해충에 대한 집중방제기간을 7월 말에서 8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외래해충인 미국선녀벌레는 수액을 흡즙해 수세를 약화시키며, 왁스물질을 분비해 식물의 생장을 저해한다. 또한, 과일 및 농작물에 그을음병을 유발하는 등 직·간접적인 피해를 주고 있다.

이에 군은 지난 5월부터 돌발해충 긴급방제 추진계획을 수립해 방제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방제인력 및 장비와 약품을 확보하는 등 미국선녀벌레 및 돌발해충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돌발해충의 산란기를 맞아 관계기관 합동으로 집중방제를 실시함으로써 내년도 개체수 증가를 억제하고, 농경지와 주변 산림 및 도로변을 중심으로 폭넓은 방제를 진행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돌발해충이 이동 서식하는 특성이 있어 방제에 어려움이 있지만, 돌발해충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해 돌발해충 발생 및 방제지역에 대한 전산 관리를 통해 내년에는 4월부터 선제적 방제를 조기에 실시해 돌발해충의 산란전 퇴치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