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제2수색대대 이승용 해병, 휴가 중 길거리에 쓰러진 노인 구해
해병대 제2수색대대 이승용 해병, 휴가 중 길거리에 쓰러진 노인 구해
  • 인터넷 강화뉴스
  • 승인 2018.07.13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가 중 시민의 목숨 살린 해병대 수색대원

- 해병대 제2수색대대 이승용 해병, 휴가 중 길거리에 쓰러진 노인 구해 -

 신속한 응급조치로 시민의 목숨을 구한 해병대원의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신속한 응급조치로 시민의 목숨을 구한 해병대 제2수색대대 이승용 상병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제공 : 상사 최병우
신속한 응급조치로 시민의 목숨을 구한 해병대 제2수색대대 이승용 상병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제공 : 상사 최병우

 

 해병대 제2수색대대 이승용 상병은 지난해 7월 3일 월요일 오후 15시경 휴가 기간 부모님과 함께 영광군 법성면 용성리 소재의 할머니 댁으로 가던 중 쓰러져 있는 노인을 목격했다.

 노인은 입에 거품을 흘리고 있었다. 심상치 않은 상황임을 느낀 이 상병은 혈액순환을 위해 벨트, 바지, 양말을 벗기고 즉시 119에 신고했다.

 이 상병은 부대에서 교육받았던 심폐소생술을 이용하여 10여 분 간 응급조치했다. 지속된 심폐소생술 덕분에 노인은 조금씩 의식을 회복했다. 이후 119 구급대가 도착하자 이 상병은 노인의 상태와 응급조치사항을 설명하고 환자를 인계했다.

 노인은 수개월동안 중환자실에 누워 있다가 점차 회복했다. 이후 건강을 회복한 노인은 이 상병의 본가를 찾아 감사의 인사를 표했으며, 이 상병의 선행은 노인의 자녀들이 지역 신문에 제보하여 알려졌다.

 이 상병은 “어르신이 회복하셨다는 소식을 듣고 다행이라고 느꼈다.”라며 “부대에서 배운 심폐소생술 덕분에 가능한 일이었다.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일은 해병대에게 최우선적인 선택이므로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