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 전 외국인 인류학자가 주목한 길상면 선두포, 다시 한번 그 향기를 기록하다
70년 전 외국인 인류학자가 주목한 길상면 선두포, 다시 한번 그 향기를 기록하다
  • 인터넷 강화뉴스 편집부
  • 승인 2018.06.04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년 전 외국인 인류학자가 주목한 길상면 선두포
다시 한번 그 향기를 기록하다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천진기)은 길상면 선두2리 민속조사보고서를 출간하고, 지난 1일 선두2리 마을회관에서 책 전달식을 가졌다.

▲ 선두2리 민속조사보고서

이번에 출간한 선두2리 민속조사보고서는 ‘2019년 인천 민속문화의 해’ 사업의 하나로 2017년 4월부터 1년간 길상면 선두2리에서 주민들이 전승해 온 민속문화와 현재의 생활문화를 조사하고 기록한 책이다. 1947년 미국 인류학자 오스굿이 길상면 선두포 마을의 생활문화 양상을 조사하여 기록한 ‘한국인과 그들의 문화(The Koreans and Their Culture)’라는 책의 연장선 상으로 ‘70년만에 다시 기록한 강화 선두포 마을지’와 ‘강화 선두포 살림살이 70년간 흔적과 변화’ 총 2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에 국민민속박물관은 70년 전 오스굿이 선두2리에서 수집한 300여점의 살림살이가 소장된 미국 예일피바디자연사박물관에 방문해 직접 자료를 확인한 후, 현재 선두2리 마을 토박이 3가구를 선정해 오스굿이 수집한 살림살이와 비교하면서 그 변화상과 의미를 책으로 기록하게 됐다.

국립민속박물관 이관호 과장은 “이 보고서를 발간하기까지 바쁜 생업에도 많은 도움을 주신 선두2리 주민 모든 분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고, 심상점 선두2리장은 “70년 전 오스굿이 선두2리를 기억하듯이 우리 후대에도 이 마을을 기억하고 추억할 수 있도록 기록물을 남겨주신 국민민속박물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국립민속박물관과 선두2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