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대서 배운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구한 해병
부대서 배운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구한 해병
  • 인터넷 강화뉴스 편집부
  • 승인 2018.05.18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서 배운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구한 해병
- 해병대 제2사단 2916부대 민선우 대위, 귀가 중 쓰러진 여성 구조 -

 지난 4월 25일 수요일 해병대 제2사단 2916부대 본부중대장 민선우 대위는 길을 가던 중 호흡곤란으로 쓰러지는 20대 초반의 여성을 목격하고,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하여 생명을 구했다.

 민 대위는 지난 4월 25일 오후 7시 30분 경, 집으로 귀가 하던 중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20대 초반의 여성이 갑자기 경련을 일으키며 쓰러지는 것을 목격하였다.

 이를 본 민 대위는 즉각 여성에게 다가가 상태를 확인했다. 몸은 경직된 상태로 떨고 있었으며,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민 대위는 지체 없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였고, 5분 뒤 민간인은 조금씩 의식을 회복했다. 의식을 되찾아갈 무렵 다른 행인이 미리 신고해 둔 119구급대원들이 현장으로 도착하였으며, 민 대위는 구급대원에게 민간인의 상태와 조치사항을 설명했다.

 민 대위의 빠른 응급조치 덕에 여성은 생명에 지장 없이 인근병원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은 후 퇴원하였다.

 김포소방서는 18일 금요일, 민 대위의 선행에 대해 소방서장 표창장을 수여하였다.

 민 대위는 “평소 부대에서 익힌 심폐소생술 덕분에 그 날의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라며 “국민의 생명을 중요시하는 해병으로서 당연한 일이었으며, 작은 도움을 드릴 수 있어서 기뻤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