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강화군수가 되어야 하는 이유" 안영수 예비후보
"내가 강화군수가 되어야 하는 이유" 안영수 예비후보
  • 박제훈 기자
  • 승인 2018.04.11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뉴스 6.13 지방선거 특집

강화뉴스에서는
6.13 지방선거를 맞이하여 예비후보자들에 대한 자세한 정보 제공을 통하여
군민들의 올바른 후보자 선택에 도움을 주고자 한다.

이에 첫 번째 순서로 '군수 예비후보자'들에게 3가지 공통 질문에 대한 답변을 받았다.
게제 순서는 각 후보들이 자료를 보내온 순서이다.
 
안영수 자유한국당 군수 예비후보 
 1. 출마이유
 
사랑하고 존경하는 강화군민 여러분
저 안영수는 41일자로 인천시의원을 사임하고 강화군수 예비후보자로 등록을 마쳤습니다.
저는 30년이 넘는 공직생활과 지난 8년간 시의원으로서 깨끗한 도덕성과 능력으로 정말 사심없이 해야 할 일들 직책 수행에 전념해 열심히 일했다고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강화에서 나고 자라 내고장 강화사랑이 남다르고 강화지역 발전 염원과 문제점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어 문제해결 역량과 자신감으로 마지막 군민에 대한 봉사라 생각하고 군수직에 도전하였습니다.
 
우리 강화가 인구는 적지만 인천시 면적의 40%를 차지하는 역사와 문화의 도농복합지역이고 수도권 2000만명의 인구를 갖고 있는 이런 창조적인 지역의 강화가 현재 모습의 강화로 머무는게 안타깝습니다.
이제 강화가 기지개를 켜고 발돋음하고 있습니다.
 
강화 인구 10만시대, 강화 발전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라면 없는 길도 만들어가겠습니다.
작은것부터 챙기는 성실한 일꾼이 되어 할 일 많은 강화를 위해 저는 끝까지 군민을 섬기는 자세로 헌신하고자 합니다. 정직하고 깨끗한 일 잘하는 안영수에게 힘을 실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2. 내가 군수가 되어야 하는 이유(강점과 다른 후보에 대한 차별성)
 
저는 오랫동안 다양한 행정 경험과 인천시 의원으로 8년간의 의정 활동을 통해 능력을 인정받았다고 자부합니다. 강화에서 나고 자라 강화의 문제점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챙겨야 할 중요한 현안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어 남다른 능력과 통솔력으로 잘 해낼 자신이 있습니다.
 
 3. 강화군의 현안문제, 공약 및 이행방안 
 
강화군은 68천명의 인구와 411면적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수많은 문화유적과 인천시 농업의 80%를 차지할 정도로 농업비중이 높은 지역입니다. 또한 전체 인구에서 노인인구 비율이 30%를 점하고 있는 초고령 지역입니다. 따라서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행정수요가 그 어느 지역보다 다양한 지역으로 다음 사항을 중점적으로 추진 할 계획입니다.
 
영종-강화대교 건설
   ○ 위치 : 영종-신도-강화도
   ○ 규모 : 영종-신도 3.5
                  신도-강화 11.1
   ○ 총사업비 : 4018
   ○ 추진계획
      ※ 경제성 등을 고려하여 2차선으로 시행하고 단계별
           (1단계 : 영종-신도, 2단계 신도-강화) 추진
      ※ ()비 지원 + 공항공사 출연금 등
         - 접경지역 발전 종합계획 반영
         - 공항공사 사회 공헌 출연금 확보 추진
 
서울-강화간 고속도로 건설
   ○ 기간 : 2020~2024
   ○ 사업비 : 155백억원
      ※ KDI주관 민간투자 방안 용역중
 
길상 스포츠타운 조성
   ○ 위치 : 길상면 온수리 일원
   ○ 사업비 : 60억원
   ○ 내용 : 족구장, 농구장, 풋살장, 주차장
 
남산북산 관청공원 조성
   ○ 사업비 : 320억원
   ○ 사업기간 : 2018~2026
   ○ 주요내용 : 근린공원 2개소, 역사공원 1개소.
 
서도 연도교 건설
   ○ 위치 : 주문-아차-볼음도 연결 1.6
   ○ 사업비 : 700억원
   ○ 사업기간 : 2019~2023
    ※ 2017. 12. 29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지 선정
 
황청~창후간 해안도로 개설
   ○ 사업비 : 495억 예상
   ○ 규모 : 8.6
   ○ 향후계획 : 접경지역지원 종합발전계획에 반영 추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