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읍 변신이 시작된다.
강화읍 변신이 시작된다.
  • 박제훈 기자
  • 승인 2018.03.2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곳리 도로‧주차장 등 정비 100억 투입

▲ 갑곳리 전경(강화군청 제공)

남산리 동락천 일원 도시계획시설(도로) 개설 추진
강화읍 중앙로 도심 지중화 사업 본격화


  강화읍 갑곳리가 신규 도로개설 등 기반시설 정비로 주민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

  군은 알 미골에서 갑룡초등학교에 이르는 갑곳리 일원 주택 밀집지역에 대해 갑곳리 우회도로 확포장공사를 시작으로 신규 도로 및 공영 주차장 건립 등 100여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갑곳리는 갑룡초등학교, 강화병원, 그랑드빌, 설호아파트 등 주민 다중 이용시설과 주택이 밀집되어 있어 교통량이 많고 주차공간도 부족해 불법 주정차로 인한 주민불편이 가중되어 왔다.

  특히, 내년 3월에는 강화여자중학교가 갑곳리로 이전해 개교할 예정이어서 교통 불편이 더욱 가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열악한 도로 기반시설의 개선이 시급한 지역이었다.

  우선 올해 1단계 사업으로 도로 폭이 협소해 차량 통행이 어려운 갑곳리 우회도로 구간 4개소에 2억 2천만 원을 투입해 도로 확포장과 재포장 공사를 시행한다. 또한, 알미골 사거리에서 장승교차로 간 도시계획시설(도로: 중로2-631호선) 1.3km에 대해 올해 1차분 30억 원으로 신규도로 개설공사를 추진하고, 내년에는 전 구간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어 내년 준공을 목표로 하는 2단계 사업으로 주차장 2개소 127면과 늘 푸른 어린이집에서 48번 국도를 연결하는 신규 도로를 개설할 계획이다. 올해 내에 도시계획시설(도로, 주차장)로 결정하고 내년 예산에 37억 원을 반영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갑곳리 지역 기반시설 정비로 주민 불편이 크게 해소될 전망이며 지역균형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