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교동도 서한습지 물길풍경정원 조성
강화군, 교동도 서한습지 물길풍경정원 조성
  • 인터넷 강화뉴스 편집부
  • 승인 2018.02.28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교동도 서한습지 물길풍경정원 조성
쉼과 여유가 있는 슬로우 관광 명소 탄생 기대

강화군에 해안사구 원형 등 고유의 농촌 풍광을 간직한 쉼과 여유가 있는 생태관광지가 들어선다.

2018년도 올해의 관광도시 강화군(군수 이상복)은 교동면 서한리 습지 및 동산리 담수지에 ‘물길풍경정원’을 조성한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교동면 기가 아일랜드(제비집)에서 자전거로 약 1시간(자동차 10분) 거리에 있는 서한리와 동산리는 전형적인 농촌이다. 해안가 습지 부근에 펼쳐지는 아름다운 풍광을 비롯해 60~70년대 주택과 수십 년 된 탱자나무 방풍림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다. 마을에서 북한 해주 염전단지를 유관으로 볼 수 있어 남북분단의 아픔과 실향민들의 망향을 달래줄 수 있는 안보관광지일 뿐만 아니라 쉼과 여유 그리고 느림을 추구하는 최근 여행 트렌드에 최적의 장소다.

군은 이곳에 2억여 원을 투입해 이러한 장점을 최대한 활용한 관광 명소를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주민과 함께 사업을 구상하고 추진할 수 있는 주민 공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습지 고유의 모습은 최대한 살려 해안나들길을 정비하는 등 이를 상품화할 계획이다. 그동안 4회에 걸친 간담회 및 주민설명회를 통해 주민의 적극적인 지지를 얻는 등 사업의 동력원은 확보한 상태다.

이상복 군수는 “기가 아일랜드와 연계한 매력적인 추억여행코스로 설계할 계획”이라며 “슬로우 시티를 추구하는 최근 관광객들의 트렌드에 맞는 새로운 관광 명소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