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국가유공자 예우 ‘최우선’ 올해부터 참전명예수당 및 보훈예우수당 월 2만원 인상
강화군, 국가유공자 예우 ‘최우선’ 올해부터 참전명예수당 및 보훈예우수당 월 2만원 인상
  • 인터넷 강화뉴스 편집부
  • 승인 2018.01.03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국가유공자 예우 ‘최우선’
올해부터 참전명예수당 및 보훈예우수당 월 2만원 인상

강화군은 새 정부의 보훈정책에 발맞춰 국가유공자의 명예와 자부심을 높이기 위한 적극적인 예우와 지원 방안 마련에 나서고 있다.

강화군(군수 이상복)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거나 공헌한 국가유공자와 그 유족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참전명예수당 및 보훈예우수당 인상 등 국가유공자 등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고 지난 2일 밝혔다.

▲ 용정리 6.25 참전용사 기념공원

군은 국가유공자 등의 지원 확대를 위해 지난 12월 관련 조례를 개정하고, 2,100여명의 참전유공자에게 매월 지급되던 참전명예 수당을 8만원에서 10만원으로 인상했다. 그 외 국가유공자 등에 대해서는 보훈명예수당을 월 5만원에서 7만원으로 올해 1월부터 인상 지급하게 된다.

또한, 보국수훈자에 대한 보훈예우수당을 신설해 연 1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며, 국가유공자와 유족에게는 호국보훈의 달 위문금 3만원과 설‧추석에 각 2만원 상당의 위문품을 지급하게 된다.

군은 국가유공자들이 고령임을 감안해 연차적으로 인상안을 마련하고, 각종 행사 시 국가유공자를 우선 배려하는 등 호국의 성지인 강화군에 살고있는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의 격을 한층 더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상복 군수는 “국가를 위해 몸 바쳐 희생한 지역 내 국가유공자들은 그에 합당한 예우를 받아야 한다”며 “앞으로도 유공자분들의 명예와 자부심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하고 적극적인 복지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