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마을단위 LPG 집단 공급사업’ 참 좋다!
강화군, ‘마을단위 LPG 집단 공급사업’ 참 좋다!
  • 인터넷 강화뉴스 편집부
  • 승인 2017.11.13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마을단위 LPG 집단 공급사업’ 참 좋다!
연료비 절감, 안전하고 편리, 농어촌지역에 꼭 필요한 사업으로 눈길

“연료비가 확 줄었다는 것이 느껴지고, 너무 편리해 졌어요. 너무 좋아요.” 올해 마을단위 LPG 배관망 집단공급사업에 참여하여 LPG를 사용하고 있는 불은면 고능1리장 최남순(70세, 남) 씨의 말이다.

강화군(군수 이상복)은 군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연료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올해부터 LPG 배관망 집단 공급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7월 말부터 사업이 순차적으로 완료되면서 17개 마을 760가구가 공동 LPG 저장 탱크를 설치하고 집단 배관망을 통해 LPG를 사용하고 있다.

군은 금년까지 25개 마을 총 1,051세대에 대한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5년간 매년 1,000세대 이상씩 사업을 추진해 전체 가구의 50%에 도시가스 및 마을 단위 LPG 가스를 보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마을단위 LPG 배관망 사업은 주택이 산재되어 있는 농촌의 특성상 군 전 지역으로 도시가스를 확대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많아 그 대안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마을별로 공동 LPG 저장 탱크를 설치하고 가구별로 가스 배관을 설치하게 된다. LPG 유통 구조를 단순화시켜 연료비가 도시가스 수준으로 저렴할 뿐 아니라 안전하고 편리하다. 군은 연료비가 가구당 연간 약 78만 원이 절감되어 도시가스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기존에 개별 가정에서 사용하던 LPG 가스처럼 음식을 하다가 가스가 떨어져 낭패를 볼일도 없고, 가스통을 교체할 필요도 없다. 마을 공동으로 설치하는 LPG 저장 탱크의 안정성도 기존에 사용하던 가스통보다 5배 이상 높다. 가스 사용료는 가구별 검침 결과에 따라 납부하면 된다.

현재 LPG 배관망 집단공급 시설을 이용하고 있는 주민들은 “참 좋다! 하기를 잘 했다. 농촌지역에 꼭 필요한 사업이다”며 입을 모으고 있다. 올 겨울을 나면 연료비가 얼마나 줄었는지 정확한 통계가 나오겠지만, 지금까지 사용해본 결과 연료비가 줄었고 매우 편해졌다는 것이 주민들의 공통적인 반응이다.

이상복 군수는 “군민의 삶의 질 향상과 에너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마을단위 LPG 집단 공급사업으로 결실을 맺고 있다”며 “앞으로도 군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시책들을 적극 발굴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화군은 2018년도 마을단위 LPG 배관망 집단공급사업 수요조사를 2017년 11월 20까지 각 읍‧면사무소에서 신청받고 있다. 사업비는 가구당 평균 사업비 700만원 기준으로 60%(420만원)를 강화군에서 지원하고, 40%는 가구별로 자부담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읍‧면사무소나 군청 경제교통과(☎032-930-3358)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