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제18회 한국 FM대상 디자인부문 ‘길상면 온수리 경관개선 사업’ 대상 수상
강화군, 제18회 한국 FM대상 디자인부문 ‘길상면 온수리 경관개선 사업’ 대상 수상
  • 인터넷 강화뉴스 편집부
  • 승인 2017.11.09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제18회 한국 FM대상 디자인부문 대상 수상
역사․문화․환경 중심 도시재생 ‘길상면 온수리 경관개선 사업’ 대상 영예

강화군(군수 이상복)이 사단법인 한국퍼실리티 매니지먼트학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제18회 한국FM대상’에서 도시디자인부문 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차지했다.

지난 9일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강화군이 공모한 ‘길상면 온수리 경관개선 사업’이 도시디자인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대전광역시, 용인시가 각각 디자인분야 최우수와 우수상을 수상했다. 강화군의 ‘길상면 온수리 경관개선 사업’은 70~80년대 모습과 역사성을 간직한 이 지역의 특성을 고려하여 역사‧문화‧환경 중심의 도시재생을 추진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온수리 가로경관 개선사업은 길상면 온수리 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지역 특성에 맞는 콘텐츠를 개발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온수 시내를 새롭게 디자인하고 관광객 유입을 유도하게 된다. 사업내용으로는 아이들의 안전한 통학로 조성, 주요 거점을 잇는 골목길 특화계획, 시장 주변 포장 정비 및 파사드 설치, 골목길 안전 및 경관 개선을 위한 조명 도입, 건물 외벽을 이용한 공간 특화 등이다.

이상복 군수는 “이번 수상은 주민의 충분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만들어냈기에 그 의미가 더욱 크다”며 “온수리뿐만 아니라 강화군의 오랜 역사와 자연경관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특색 있는 공간 조성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살기 좋은 강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FM(Facility Management)학회는 시설 자산의 경영 합리화를 통한 기업 생산성 향상에 대해 연구해 성과가 뛰어난 개인이나 단체를 발굴하고 시상함으로써 경제 발전과 국제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비영리 사단 법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