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필희씨, 공직선거법 위반은 무죄
강필희씨, 공직선거법 위반은 무죄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5.03.17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렴치범 제외는 중앙당 방침 “업무방해는 윤위원장이 했다.”

강필희씨가 재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은 것을 보도한 모 지방일간지의 보도와 관련해서 잘못된 보도라는 입장을 밝혔다.

인천지법 형사13부(김상동 부장판사)는 6·4 지방선거 새누리당 강화군수후보 공천과 관련해서‘윤상현 강화군수에게 돈 봉투를 얼마나 받았길래 공천을 주려 하나?’등의 문구를 적은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한 혐의(명예훼손 등)로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았다.

강필희씨는“당시 선거에 후보자였던 유천호씨와 새누리당 인천시당 공천심사위원장이던 윤성현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명예회손, 업무방해로 나를 검찰에 고소해서 재판을 받았는데, 공직선거법 위반은 무죄를 받았고, 명예회손과 업무방해로 벌금형을 받다.

신문에 무죄가 난 것은 빼고 이상복군수 지지자가 벌금형 받았다고 냈으니 잘못된 거 아니냐”며 항의하듯 말했다.

처음부터 경선원칙이 지켜졌으면 돈 봉투사건도 없었을 것이고, 명예훼손도 없었을 것이어 강씨는 “명예회손과 업무방해 혐의도 받아들일 수 없어서 항소했다. 나는 새누리 당원으로 중앙당에서 후보자적격심사 원칙을 정했는데, 거기에 전과자 특히 사기 등 파렴치범은 걸러내도록 되어 있다. 원칙을 어긴 것은 윤상현 위원장이다. 업무방해는 윤위원장이한 것이다. 경선원칙이 지켜지지 않아서 결국은 새마을회에서 돈봉투사건이 생긴 것 아니냐.

이런 사실은 강화군민이면 모두 알고 있는 일인데 재판부에서 받아들이지 않아서 억울하다”라며 항소심을 통해 판단을 다시 받아보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